전체기사종합광주하남시티칼럼
편집 2021.06.16 [16:22]
기사제보
HOME > 광주 > 사회
광주, 나눔의 집 봉안시설 철거위기(?)
시, “한강 수변구역 ‘무허가시설’ 이전 불가피”
한근영 기자

후원금 유용문제로 홍역을 치른 ‘나눔의 집’(퇴촌면 원당리)이 이번에는 시설 뒤편에 조성돼 있는 추모공원이 무허가시설로 밝혀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추모공원은 지난 1995년부터 나눔의 집에서 돌아가신 위안부 할머니들의 유골을 모신 추모공원으로 현재 9명의 유골함이 보관돼 있다.

 

그러나 광주시는 최근 추모공원의 유골함 설치가 관련법(장사 등에 관한 법률)에 위반했다며 오는 10월 1일까지 이전하라는 계고장과 함께 과태료 180만원을 부과했다.

 

시 관계자는 6일 “나눔의 집 추모공원이 위치한 부지는 한강수계 보전을 위한 수변구역으로 봉안시설을 설치할 수 없는 곳”이라면서 “후원금 유용문제로 작년 7월 민관합동조사 당시 추모공원이 불법시설물이라는 것을 확인한바 있다. 안타깝지만 현행법상 이전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봉안시설이 당초에 있던 위치(현 주차장)는 수변구역이 아니었으나 이후 옮겨진 지금의 위치는 수변구역에 들어가 경기도로부터 조치가 하달돼 어쩔 수 없이 이전명령을 내리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 나눔의 집 뒷편에 조성돼 있는 추모공원     © 시티뉴스

 

 

광주시의 이 같은 방침에 대해 나눔의 집은 당황해 하면서도 위안부 문제의 특수성을 감안한 상위기관(정부)의 특별한 조처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나눔의 집 봉안시설은 살아생전 할머니들이 생활했던 이 곳 추모공원에 묻히고 싶다는 간절한 요청에 의해 설치된 것”이라면서 “초창기 봉안시설 설치에는 지역사회의 호응과 지원 속에 설치된 것이나 이제와서 불법시설물이라고 이전을 하라고 하니 매우 당황스럽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돌아가신 할머니들을 잘 가꾸어진 추모공원에 모시지 못했는데 그마저도 그토록 원하시던 이 곳마저 떠나야 하는 현실이 슬프다”며 “봉안시설 이전은 위안부 문제의 특수성과 역사성에 남긴 상처를 감안할때 법을 기계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한 맺힌 할머니들의 소망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눔의 집은 최근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같은 고충을 해결해 달라며 민원을 제기했으며, 현재 권익위에서 환경부와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의 저작권은 시티뉴스에 있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 위배시 법에 의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 문의=031-794-7830
기사입력: 2021/05/07 [10:08]  최종편집: ⓒ 시티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광주시민1 21/05/07 [16:13]
황당해 할 이유가 없습니다. 봉안시설의 목적이 좋다하더라도 시설을 설치 할 때는 주변 여건을 살펴봤어야하니까요. 나눔의 집 경영진이 그간 위안부할머니들 이름 팔아 무법으로 했던것에대한 결과이기도하고요. 광주시민은 지난 45년간 팔당상수원 수계지역민으로 그렇게 살아왔습니다. 정당한 지역으로 이전 하십시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봉안시설 철거위기(?) 한근영 기자 2021/05/07/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집, 광주가 운영주체 돼야” 한근영 기자 2020/12/23/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운영진 검찰 송치 한근영 기자 2020/12/19/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집 문제는 ‘관재(官災)다’” 한근영 기자 2020/08/14/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집 후원금 88억중 2억만 사용 한근영 기자 2020/08/12/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후원금 등 문제 많다” 한근영 기자 2020/07/20/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집’ 민관합동 조사 착수 한근영 기자 2020/07/03/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인권침해 주의 조치 한근영 기자 2020/06/12/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반인권행위 철저규명” 한근영 기자 2020/06/01/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후원금 관리 부적절” 한근영 기자 2020/05/21/
[나눔의 집] 광주, 정의연 회계논란 '나눔의 집' 불똥? 한근영 기자 2020/05/14/
[나눔의 집 ] 광주, “일본군성노예 기록물 세계유산 등재해야” 한근영 기자 2018/08/13/
[나눔의 집] 광주, 영화 ‘귀향’ 수익금 ‘나눔의 집’ 기부 한근영 기자 2016/07/14/
[나눔의 집] 광주, 위안부 피해자 유희남 할머니 별세 한근영 기자 2016/07/11/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역사관 재개관 한근영 기자 2015/12/21/
[나눔의 집] 광주, 일본군위안부 역사관 개관 기념식 고승선 기자 2014/08/04/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에 '인권센터' 조성 고승선 기자 2014/02/24/
[나눔의 집 ] ‘한ㆍ일 강제병합조약은 무효다’ 고승선 기자 2010/08/09/
[나눔의 집]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 나눔의집 방문 김영수 기자 2010/03/15/
[나눔의 집] 나눔의 집 문필기 할머니 별세 시티뉴스 2008/03/06/
최근 인기기사
시티뉴스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저작권보호 규약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e시티뉴스 등록번호(경기아00015. 2005년 10월 20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26, 806호(신장동 524 하남리빙텔 806호) 대표전화 : 031-794-7830
광주지사:경기도 광주시 탄벌길37번길 33-12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고승선 청소년보호 책임자: 한근영
Contact k2ctnew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