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종합광주하남시티칼럼
편집 2019.08.24 [01:01]
자유게시판공개자료실기사제보
HOME > 광주 > 사회
광주, 오포·광남동 분동(分洞) 채비
시, ‘행정구역 개편’ 용역 준비...하반기 공청회
한근영 기자

광주시가 늘어난 인구에 따라 오포읍 및 동지역 분동(分洞) 등 행정구역 개편을 추진한다.

 

광주시의 현재 행정구역은 △3읍 △4면 △3동 △257개 통·리 △1121개 반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 중 통·리와 반은 해마다 신설되고 있으나 3읍 4면 3동 체제는 2004년 3월 이후 변동이 없다.

 

이에 따라 시는 시민들의 생활편의를 위해 읍면동별 늘어난 인구를 토대로 행정구역 개편 타당성 및 합리화 기준 설정을 위한 용역을 준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오포·광남 등 과밀지역의 분동을 대비 사전 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중”이라며 “지방선거 이후 행정구역 개편에 따른 관련 용역을 하고 하반기 중 공청회 등 주민의견 수렴 및 상급기과 협의를 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말 인구 10만명이 넘은 오포읍과 태전지구 입주로 인구 7만을 바라보게 된 태전동은 분구의 필요성이 시의회 등에서 제기되고 있으며, 지난해 주민들로부터 분동건의를 받기도 했다.

 

▲ 광주시 행정구역도     © 시티뉴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오포 및 동지역 분동을 포함한 행정구역 변경은 행정안전부 승인이 필요하다”고 전제하면서 “동 청사나 도로, 교통, 주거, 학교 등 도시계획정비 방안과 병행한 면밀 분석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그는 “구역변경으로 인한 장단점 및 향후 도시개발 예측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수 있도록 행정구역 개편 타당성 및 발전방향에 대한 용역(전문기관)을 통해 추진코자한다”고 전했다. 

 

시는 오포와 광남동 뿐 아니라 지난해 인구 6만명을 넘어서고 송정도시개발지구가 포함돼 있는 송정동의 분동도 고려하는 등 동지역 전체를 놓고 연구조사를 가질 계획이다. 

 

행정동 분동은 면적 3㎢ 이상, 인구 5만 명 이상을 3개월간 유지할 경우 가능해, 현재 오포읍과 광남동, 송정동의 분동이 가능한 상황이다.

 

시는 올 하반기 주민공청회와 경기도 및 행안부 등 상급기관과의 협의를 거친 이후 내년 3월 경 승인을 받아 시의회 조례개정을 통해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이 기사의 저작권은 시티뉴스에 있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 위배시 법에 의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 문의=031-794-7830
기사입력: 2018/01/18 [15:40]  최종편집: ⓒ 시티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행정구역 개편] 광주, 양벌리도 ‘동(洞) 전환’ 주목 한근영 기자 2019/04/25/
[행정구역 개편] 광주, “오포읍 분동(分洞)은 시기상조” 한근영 기자 2019/04/12/
[행정구역 개편] 광주, 3동(洞)→8개로 분동(分洞) 한근영 기자 2019/04/11/
[행정구역 개편] 광주, ‘오포·광남·경안·송정’ 분동 공론화 한근영 기자 2019/03/27/
[행정구역 개편] 광주, 오포읍 분동(分洞) 가시화 한근영 기자 2019/01/28/
[행정구역 개편] 광주, 동지역 분동(分洞) 본격 추진 한근영 기자 2018/08/30/
[행정구역 개편] 광주, 오포·광남동 분동(分洞) 채비 한근영 기자 2018/01/18/
[행정구역 개편] 양평군 용문면 금곡리 → 금곡 1, 2리로 분리 김영수 기자 2015/07/02/
최근 인기기사
시티뉴스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저작권보호 규약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e시티뉴스 등록번호(경기아00015. 2005년 10월 20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26, 806호(신장동 524 하남리빙텔 806호) 대표전화 : 031-794-7830
광주지사:경기도 광주시 탄벌길37번길 33-12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고승선 청소년보호 책임자: 한근영
Contact k2ctnew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